• 최종편집 2022-08-08(월)
 

▶ 홍성덕 프로필    이명희 프로필   이소라 프로필

 

판소리와 여성국극의 보존과 계승·발전에 힘써온 홍성덕 (사)한국국악협회 이사장 등 11명(단체 포함)이 올해 문화유산 보호 유공자로 선정됐다.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2017 문화유산 보호 유공자 포상’ 대상자로 문화훈장 6명, 대통령 표창 5명 등 모두 11명(단체)을 확정했다고 12월 7일 밝혔다.

 

‘은관문화훈장’은 홍성덕 이사장과 일제강점기 당시 조선 음악의 교육과 민족음악을 전승하고 해방 후에는 국악의 근현대화에 헌신한 고 지영희(본명 지천만)씨 등 2명이 받는다.

 

‘보관문화훈장’은 구전 전래놀이 노래를 발굴해온 (사)한국전래놀이문화협회 김숙경 회장, 불화·단청의 전승에 이바지한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금어(金魚·불화 조성 전문가) 박정자 국가무형문화재 단청장 전수교육조교 등 2명이 수상했다. ‘옥관문화훈장’은 영남권 국악 발전·육성에 이바지한 (사)영남판소리보존회 이명희 이사장, 농요 등 우리 소리에 대한 자긍심을 드높인 민족음악연구소 이소라 대표 등 2명이 차지했다.

 

해당기사 더보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홍성덕 국악협회 이사장 등 문화훈장, 2017 문화유산 보호 유공자 포상 대상자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