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9(목)
 

 

전남 영암군은 최근 가야금산조기념관 실내공연장에서 열린 '제10회 영암 김창조 가야금 전국대회'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10월 26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사)김창조산조보존회 주관으로 가야금산조, 병창, 창작 3개 분야에서, 일반부와 학생부 2개 부문으로 나뉘어 열렸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예심은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비대면 동영상 심사를 진행됐다.


본선 진출자 20명 중 고등부 8명은 예심과 같이 비대면 동영상 심사를 진행하고, 일반부 12명은 현장에서 경연을 실시했다.


경연 결과, 일반부 종합대상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은 가야금병창 부문의 이유빈, 학생부 종합대상인 교육부 장관상은 가야금산조 부문의 국립국악고등학교 민수영 학생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또 가야금병창 부문에서는 고등부 대상에 정선화, 중등부 대상에 신수린, 초등부 대상에 이채은(영암초), 초등부 단체 대상에는 광주교대부설초가 각각 수상했으며 영암의 신북초등학교도 3등의 우수한 성적으로 박수를 받았다.


가야금산조 부문에서는 일반부 대상에 정세희, 중등부 대상에 홍채련, 초등부 대상에 김태은 학생이 수상했다.


초등부 단체 대상은 대불초등학교가 각각 수상하는 등 118명의 참가자 중 가야금 산조, 병창, 창작 3개 부문에서 41명의 수상자가 배출됐다.

 

▶ 해당기사 더보기

전체댓글 0

  • 108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祝] 전국 최고 국악경연 '영암 김창조가야금전국대회' 성료 - 이유빈, 민수영 장관상 수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