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6(수)
 


한국의 문화유산을 노래하는 국악그룹 <비단> (김수민/보컬, 김지원/타악, 김가윤/대금, 신서영/가야금, 서재원/해금)이 사도세자를 향한 정조의 애절한 그리움을 담은 국악 발라드곡 ‘사도가’를 발표했다.


 “권력은 부자(父子) 사이에도 나눌 수 없다.” 

아버지 영조(英祖, 1724~1776)에 의해 뒤주에 갇혀 8일 만에 비참하게 생을 마감한 사도세자(思悼世子, 1735∼1762)


 ‘여수 밤바다’의 편곡자로 알려진 배영준 작곡가가 만든 이번 작품은 사도세자의 아들 정조(正祖,1752~1800)가 아버지의 묘가 있는 수원의 현륭원으로 행차할 때 잠시 머물렀던 행궁인 ‘용앙봉저정’을 소재로 제작되었는데, 한민족의 효(孝) 사상이 사라져가는 현 시대에 아버지를 향한 정조의 효심이 담긴 ‘사도가’를 통해 시대와 신분을 초월한 효심(孝心)을 느낄 수 있다. 또한 한강대교 남단의 동작구에 위치한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인 ‘용양봉저정’을 배경으로 제작된 M/V가 최초로 공개된다. 


 최근 MBC에서 방영 중인 의빈 성씨 덕임의 인생과 정조와의 사랑을 그린 로맨스 사극  ‘옷소매 붉은 끝동’이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가운데, 사도세자를 향한 정조의 그리움을 담은 비단의 ‘사도가’ 또한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으며, 이번 ‘사도가’의 후속 작으로 사도세자의 묘소인 현륭원 부근의 수원 화성을 배경으로 한 신곡 ‘빛의 도시’ 가 12월 중순에 발표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사태로 대면활동이 위축된 최근 들어, 문화유산을 주제로 영상과 국악이 접목된 비단의 콘텐츠가 온라인 매체에서 더욱 각광받고 있으며, 지난 8년간 훈민정음, 한식, 한복 등 총 26종의 문화유산을 주제로 창작국악을 발표하며 스토리텔링 콘텐츠를 제작해 온 비단은 각 주제 별 문화유산 다큐멘터리를 각각 9가지 언어별로 제작하여 전 세계인에게 한국의 역사를 전파하고 있다. 

 

 

전체댓글 0

  • 564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퓨전국악그룹 '비단', 사도세자를 향한 정조의 사부곡 ‘사도가’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