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4(토)

국악정보
Home >  국악정보  >  국악인소식

실시간
  • [謹弔] 국악인 '박정아' 명창 암 투병 끝 별세… 김태연, 스승 마지막 길 지킨다
    국악인 박정아(49) 명창이 유방암 투병 끝에 2월 14일 세상을 떠났다. 가수 김태연(11)은 장례위원으로 스승의 마지막 길을 지킨다. ▶박정아 프로필 박정아 명창은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고법 이수자다. ‘미스트롯2′에 출연한 국악 신동 김태연을 비롯해 많은 국악 인재를 길러냈다. 2000년 보성소리축제 전국대회 명창부 대통령상을 받았다. ‘국악신동’으로 알려진 김태연이 박정아 명창의 제자다. 고인은 생전 김태연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2020년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암 투병 중 사실을 고백하며 “제자들이 떠날 때 암 선고받을 때보다 더 힘들었다”며 “태연이가 ‘선생님 다 떠나도 저는 안 떠날 거다’고 위로해 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한테는 태연이가 특별한 제자다. 아픈 손가락”이라고 했다. ▶ 해당기사 더보기
    • 국악정보
    • 국악인소식
    2024-02-16

실시간 국악인소식

  • 홍성덕 여성국극협회 이사장~"60주년 맞은 여성국극 제2의 부활 꿈꾼다"
    "가마니를 땅바닥에 깔고 야외극장을 만들면 사람들이 몰려들어 자리가 없을 정도였죠. 요즘 대중가수 인기에 버금갔어요. 중ㆍ고생들이 도시락을 싸들고 쫓아다녔죠."서울 종로에 있는 사단법인 한국여성국극예술협회 홍성덕(63) 이사장은 1950-1960년대 전성기를 누린 여성국극의 인기를 이렇게 회상했다.여성국극이란 창(판소리)과 춤, 연기가 혼합된 종합예술이다. 1940년대 창극에서 여성이 남성 역할을 맡게 된게 계기가 돼 파생한 분야다.여성국극예술협회는 1948년 춘향전을 줄거리로 공연된 '옥중화'를 그 시초로 보고 있다. 올해는 여성국극 탄생 60주년을 맞는 해다. 하지만 과거의 명성은 흐릿해지고 이제는 겨우 명맥만 유지하는 실정이다. 홍 이사장은 "그래도 가능성은 넘쳐난다"며 여성국극의 부활을 꿈꾸고 있다.그는 "여성국극을 하려면 창과 춤, 연기도 좋아야 하고 용모도 뛰어나야 한다"며 "이 네 박자를 골고루 갖춘 만능 예인이어야 진정한 스타가 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볼거리가 많지 않던 시절, 한 가지 분야를 잘 하기도 어려운데 여러가지 재주를 갖춘 배우들이 출연하는 여성국극은 당시 관객들에게 새로운 무대였다. 특히 주역급 남장 배우들의 인기는 대단했다고 한다. 홍 이사장은 "그들에게는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묘한 매력이 있다"는 말을 여러번 했다.2008-03-16 연합뉴스--> 해당기사 더 보기
    • 국악정보
    • 국악인소식
    2012-08-21
  • [런던올림픽 응원] 유태평양, 런던서 판소리 공연
    "판소리 공연을 통해 한국의 멋을 세계에 알리고 선전하는 우리 선수들에게도 힘을 보태겠습니다." '국악 신동'에서 대한민국 국악계를 이끌 유망주로 손꼽히는 유태평양(20. 전북대 한국음악학과 2년)씨가 우리 소리를 세계에 알리고 올림픽 선수단 응원을 위해 런던올림픽 현장을 찾는다. 정읍이 고향인 유군은 생후 28개월째인 1994년 전남 도립국악단의 정기공연 '별주부전'에서 사물놀이로 무대에 선 '국악 신동'. 두 살 때부터 인간문화재 조통달 명창을 사사하고 100차례가 넘는 공연을 했으며 1998년 10월에는 여섯 살이라는 한국 판소리 사상 최연소 나이로 3시간에 걸쳐 흥보가 완창 무대를 여는 등 갖가지 기록을 남겼다. 전북대는 유씨가 경기도 고양시 문화재단과 함께 8월 4∼13일 런던에서 전통 타악기 연주자들과 '유태평양 트리오'를 결성, 판소리를 비롯해 외국인들에게 호응을 받는 다양한 국악 공연을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 해당뉴스 더 보기
    • 국악정보
    • 국악인소식
    2012-08-11
  • 보성 출신 지아름, KBS국악대경연 대상 수상
    대학시절 보성군 인재육성 장학금 받으며 꿈 키워 “대학 시절 보성군 인재육성 장학금을 받으며 소리꾼의 꿈을 키웠죠!” 녹차와 소리의 고장, 보성군 출신 지아름(28세)씨가 젊은 국악인의 등용문 ‘KBS 국악대경연’에서 최고의 상인 대상(KBS 사장)을 수상해 화제가 되고 있다.지난 12일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22회 KBS국악대경연 ‘대상 선정 연주회’에서 예선과 본선을 거쳐 판소리, 가야금명창, 관악, 현악, 무용 등 5개 부문의 장원에 오른 신예들이 최고의 상인 대상을 두고 실력을 뽐냈다.판소리 부문으로 출전한 지아름씨는 거지 차림의 이몽룡이 옥중을 찾아가는 대목으로 최하성에서 최상성까지를 두루 구사해야 하는, 난곡 중의 난곡인 춘향가의 “초경이경” 대목을 완벽하게 소화해 대상을 수상했다. --> 광남일보 해당기사 더 보기
    • 국악정보
    • 국악인소식
    2012-08-04
  • 시조창 외길 인생 50년…전북무형문화재 제14호 김영희씨 인터뷰
    끊길 듯 이어지고, 이어질 듯 끊기는 ‘시조창’의 매력 “시조는 문학이지만, 창으로 부르면 음악이 됩니다. 그게 바로 시조창이지요. 과거 우리나라의 궁중음악으로서 나라에 경사가 있을 때 선비들이 불러 ‘정악(正樂)’이라고도 했지요. 선비들은 시조창을 부르며 스트레스를 풀고, 마음을 다스렸다고 합니다.” 지난 4월, 완제시조창 부문 전라북도 무형문화제 제14호 예능보유자로 선정된 김영희(61) 명창의 설명이다. 김 명창은 10살에 시조창에 관심을 두기 시작해 김월하, 정경태, 임산본, 설명규, 박인수 선생으로부터 사사해왔다. 일반인들에게는 다소 생소한 시조창은 우리나라 고유의 정형시인 시조시를 가사로 부르는 것을 말한다.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시조 부문 장원, 전국정가경연대회 가곡부문에서 대상을 받는 등 두각을 드러내기도 한 실력파이다. 지난 2000년부터는 무형문화재 박인수 선생으로부터 5년간 전수 받았으며, 한국완제시조 보존회 법인설립 등 시조창 보급에도 앞장서왔다. --> 해당기사 더 보기
    • 국악정보
    • 국악인소식
    2012-08-04
비밀번호 :